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0

[이모저모] 2019 LoL 올스타전 '어떻게 진행됐나'

기사승인 2019.12.09  16:17:26

공유
default_news_ad1
ad45
ad48
ad37
ad38
ad39
ad35

- "역대급 '꿀잼' 올스타전 즐겁게 마무리!"



2019 LoL 올스타전이 진행된 라스베이거스 e스포츠 아레나 전경

[게임플] 2018년 12월 9일, 라스베이거스에서 e스포츠의 정통 스포츠화를 위한 도전을 이어가고 있는 ‘리그 오브 레전드(이하 LoL)’의 개발 및 유통사 라이엇 게임즈(한국대표 박준규, www.leagueoflegends.co.kr)가 ‘2019 리그 오브 레전드 올스타전(이하 올스타전)’이 성황리에 마무리됐다고 밝혔다.

2019 올스타전은 12월 6일부터 8일까지(한국 시각 기준) 3일 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e스포츠 아레나에서 진행됐다. 이번 올스타전에는 한국의 ‘페이커’ 이상혁, ‘클리드’ 김태민, ‘피넛’ 한왕호 선수를 비롯해 전세계에서 모인 유명 선수들과 함께 LoL 크리에이터, 개인 방송 스트리머 등 리그 파트너들이 참가했다.

또한, 새롭게 규칙이 바뀌어 더욱 흥미진진해진 ‘1대 1 토너먼트’와 최초로 진행된 ‘전략적 팀 전투’ 등의 다양한 게임 모드들이 관심을 받았다.

먼저 32인의 선수들이 참가하는 자존심 대결인 1대 1 토너먼트에서는 ‘브위포’ 가브리엘 라우 선수가 당당히 우승을 차지했다. 그는 ‘우지’ 지안 쯔하오, ‘더샤이’ 강승록 등의 쟁쟁한 선수들을 꺾으며 유럽산 탑 라이너의 패기를 보여줬다.

2019 LoL 올스타전에 출전한 한국 선수 및 스트리머(좌측부터 ‘앰비션’ 강찬용, ‘클리드’ 김태민, ‘페이커’ 이상혁)

또한 ‘미니언’ 100개를 잡을 시 승리하는 규칙이 사라졌고, 2킬을 획득하거나 상대 포탑을 파괴해야 승리하되 경기 후반에는 좁아지는 지형 속에서 전투를 펼치도록 하는 규칙이 생기는 등 새롭게 변경된 방식으로 보다 짜릿한 경기들이 펼쳐졌다.

올해 최초로 진행된 전략적 팀 전투 대결은 프로 선수들이 참가하는 꼬마부, 각 지역별로 우수한 실력을 가진 리그 파트너들이 참가하는 전설이부로 나누어 진행됐다. ‘브위포’ 가브리엘 라우는 전략적 팀 전투 꼬마부에서도 우승을 차지하며 올해 올스타전 2관왕에 올랐다. 전설이부에서는 한국 개인 방송 스트리머인 ‘진솔(롤선생)’이 중국의 ‘콩멘’에 이어 준우승을 차지하기도 했다.

2019 LoL 올스타전에 출전한 ‘페이커’ 이상혁(좌)

지역 라이벌전으로 펼쳐진 ‘한국 vs 중국 5대5 결전’도 국내 팬들의 관심을 받았다. 한국에서는 프로 선수 3인방과 함께 전 프로게이머이자 인기 스트리머인 ‘매드라이프’ 홍민기, ‘나라카일’ 서지선이 한 팀을 이루어 출전했으며, 뛰어난 경기력으로 중국 팀을 누르고 승리를 거머쥐었다. 또한 ‘뱅’ 배준식, ‘코어장전’ 조용인 등 한국 출신 선수들도 참전한 ‘북미 vs 유럽 5대5 결전’에서는 유럽 팀이 승리를 차지했다.

이외에도 한층 강력해진 챔피언들로 대결하는 ‘U.R.F. 모드’, 선수 두 명이 하나의 챔피언을 플레이하는 ‘둘이서 한마음 모드’, 암살자 챔피언만을 사용할 수 있는 ‘암살자 5대 5 결전’ 등 다양한 게임 모드가 진행돼 색다른 재미를 선사했다.

2019 LoL 올스타전은 선수들의 화려한 플레이와 이색 경기를 지켜볼 수 있는 이벤트로 전세계 플레이어들의 주목을 받았다. 또한 현장에 참가한 선수들과 e스포츠 관계자들 역시 승패를 떠나 즐겁게 경기에 참가하고 교류하는 모습으로 팬들의 눈을 즐겁게 했다.

문원빈 기자 moon@gameple.co.kr

<저작권자 © 게임플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