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0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 “카나비 선수 불공정계약 사건, 국회 차원에서 지원”

기사승인 2019.10.22  17:27:22

공유
default_news_ad1
ad43
ad37
ad38
ad39
ad35

- 폭로된 내용 매우 구체적이고 신빙성 있어… 할 수 있는 모든 일 지원

[게임플] 최근 김대호 전 그리핀 감독의 폭로로 이슈로 떠오른 ‘카나비’ 서진혁 선수의 불공정계약 건과 관련해 국회에서도 나설 예정이다.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은 오늘(22일) SNS를 통해 “기성세대의 불공정한 틀 속에서 고통받는 청년들 위해 일명 ‘카나비 구출작전’ 펼친다”라며, ‘카나비’ 선수에 대한 국회 차원의 지원을 약속했다.

하 의원은 “리그오브레전드라는 게임의 프로 대회에서 활동명 ‘카나비’라고 하는 초특급 유망주 선수 한 명이 소속팀으로부터 협박과 강요를 당해 불리한 조건으로 사실상 노예계약을 맺었다는 폭로가 나왔다”라며, “대회 주관사들이 사건을 조사하고 있으나, 조사 범위가 제한적이고 이해당사자라는 분명한 한계점 때문에 공정한 조사 결과를 기대하기 어려울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다양한 경로로 조사한 결과, 폭로된 내용들이 매우 구체적이고 신빙성이 있다. 국회 차원에서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지원하겠다”라고 덧붙였다. 만약 논란이 사실이라면 불공정계약을 맺게한, 형법상 강요죄에 해당한다는 것이 하 의원의 설명이다.

하 의원은 “기성세대가 만든 불공정의 틀 속에 청년들이 고통으로 신음하고 있다”며, “두려워할 필요가 없다. 제가 뒤에서 끝까지 돕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카나비’ 선수의 임대, 이적 관련 이슈에 대한 김대호 전 그리핀 감독과 스틸에잇 측의 주장은 엇갈리고 있는 상황이다. 과연 하 의원이 말하는 국회차원의 지원이 해당 논란의 종지부를 찍을 수 있을지가 주목된다.

 

차정석 기자 cjs@gameple.co.kr

<저작권자 © 게임플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