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LCK 결승] ‘다시 찾은 왕좌’ SKT T1, 2019 LCK 스프링 우승

기사승인 2019.04.13  20:31:46

공유
default_news_ad1
ad37
ad38
ad35

- 그리핀과의 결승전에서 우승컵을 들어올린 SKT T1

[게임플] 오늘(13일)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잠실 실내체육관에서는 ‘2019 스무살우리 LoL 챔피언스코리아(LCK, 롤챔스) 스프링’의 결승전이 펼쳐졌다.

결승전의 승자는 SKT T1(이하 SKT)이었다. SKT는 정규 시즌 1위로 결승전에 먼저 올라와있던 그리핀을 상대로 3:0 승리를 거뒀다. 이번 결승전 승리로 SKT는 통산 7번째 LCK 우승컵을 들어올리게 됐다.

1세트는 ‘마타’ 조세형이 경기 시작과 동시에 당하며 시작됐다. 경기 7분경 ‘타잔’은 바텀 주도권을 바탕으로 화염 드래곤을 취했고, 동시에 탑에서는 ‘소드’ 최성원이 ‘칸’ 김동하를 상대로 솔로 킬까지 기록했다. ‘클리드’ 김태민이 바로 ‘소드’를 잡아내긴 했으나, 게임의 주도권은 그리핀에게 있었다.

주도권을 바탕으로 그리핀은 11분경 협곡의 전령(이하 전령)을 취했으며, 곧바로 소환해 SKT의 탑 포탑을 2차까지 밀어냈다. 경기는 계속해서 그리핀에게 유리하게 흘러갔다. 이를 막기 위해 SKT는 과감하게 화염 드래곤을 먼저 잡아냈고, 이후 교전이 벌어졌으나 양 팀 모두 사상자는 없었다.

세 번째 드래곤도 화염이었다. 이를 두고 다시금 한타가 벌어졌고, 드래곤은 그리핀이 챙겼으나 SKT는 그리핀의 선수 셋을 잡아내며 격차를 좁혔다. 하지만 22분경 그리핀은 ‘페이커’ 이상혁을 특유의 기동력으로 끊어 냈고, ‘마타’까지 연이어 잡으며 다시 격차를 벌렸다.

그리핀의 흐름은 계속됐다. 대지 드래곤을 잡아낸 그리핀은 시야의 허점을 활용해 내셔 남작을 몰래 사냥하는 것에 성공했다. 하지만 두 번째 내셔 남작은 교전에서 3킬을 취하며 크게 승리한 SKT가 챙겼다. 이로 인해 경기는 완전히 뒤집어졌고, 장로 드래곤을 사이에 둔 교전에서 그리핀이 버프를 챙겼으나 4명을 잡아낸 SKT가 경기를 매조지었다.

2세트는 경기 시작과 동시에 SKT가 5:4 구도를 만들어 2킬을 선취했다. 주도권을 토대로 ‘클리드’는 바로 미드에 갱킹을 시도했고, 이에 ‘소드’가 순간이동을 사용했지만 ‘초비’ 정지훈은 살아나가지 못했다. 12분경 전령 앞 교전에서는 ‘타잔’ 이승용이 스틸에 성공했다. 하지만 이어진 교전에서 SKT가 바텀에서 ‘테디’ 박진성이 기록한 솔로 킬을 포함해 대량 득점을 취했다.

곧바로 벌어진 교전에서도 ‘초비’가 먼저 이니시에이팅을 걸으나 SKT의 대처가 빨랐다. 반격을 취한 SKT는 그리핀 선수 둘을 잡아내며 드래곤까지 사냥했고, 앞서 그리핀이 가져갔던 전령은 허무하게 소비됐다. 외곽 포탑을 모두 밀어낸 SKT는 계속해서 유리한 구도를 이어갔다. ‘칸’ 또한 자신을 노린 공격도 잘 흘려내며 되려 그리핀의 선수들을 차례로 잡아냈다.

26분경 그리핀은 ‘페이커’를 노렸다. 하지만 ‘페이커’는 헤카림을 한번 밀어낸 뒤, 점멸로 헤카림의 궁극기를 피해냈고 바로 합류한 팀원들과 함께 반격을 가했다. 그리핀은 계속해서 공세를 취했으나 경기를 뒤집지는 못했다. 29분경 ‘마타’의 3인 도발로 시작된 교전에서 SKT는 그리핀 선수 4명을 잡아냈고, 곧바로 넥서스로 진격해 경기를 끝냈다.

그리핀은 3세트에서 ‘탈리야-판테온’ 조합을 다시 한번 꺼내들었다. 하지만 초반 바텀에서의 선취점은 ‘클리드’의 날카로운 갱킹으로 SKT가 취했고, 이어진 그리핀의 갱킹은 ‘마타’가 정화 주문으로 부드럽게 넘겼다. 그리핀이 계속해서 바텀을 압박했지만, SKT는 무난하게 버텨냈고 되려 ‘클리드’가 다시 한번 돌골렘 근처에서 ‘타잔’을 잡아냈다.

하지만 탑에서는 양 라이너 간의 일기토 끝에 ‘소드’가 승리했다. 이와 함께 그리핀은 바람 드래곤까지 취했고, 이를 토대로 기세를 잡은 그리핀이 ‘클리드’를 잡아낸 뒤 전령도 챙겨갔다. 하지만 ‘페이커’를 노린 미드 3인 갱킹을 SKT가 잘 받아치면서 되려 세 명을 잡아냈고, 화염 드래곤까지 챙긴 SKT가 주도권을 다시 가져갔다.

‘칸’이 잡히고 시작된 미드 라인에서의 교전은 난타전이 됐다. 양쪽으로 갈린 교전에서 SKT는 ‘테디’가, 그리핀은 ‘소드’가 활약했고, 4:3 교환으로 교전이 마무리됐다. 22분경 드래곤 둥지 앞에서의 교전에서는 앞서 당했던 ‘칸’이 활약을 보여 SKT가 대량 득점을 취했다. SKT는 이를 토대로 내셔 남작도 사냥하는 것에 성공했다.

29분경 그리핀은 ‘테디’를 노리고 노림수를 던졌으나, SKT가 에이스를 기록했고 곧바로 넥서스로 진격했다. 텅 비어버린 본진을 파괴한 SKT는 3세트도 승리, 2년 만에 올라온 결승전에서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플레이오프 시즌의 MVP는 엄청난 경기력으로 팀의 승리에 큰 몫을 했던 '테디'가 받게 됐다.

정진성 기자 js4210@gameple.co.kr

<저작권자 © 게임플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