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0

카카오게임즈 이터널 리턴 '다음게임 서비스로 입문자 대거 몰려'

기사승인 2021.07.23  16:26:42

공유
default_news_ad1
ad45
ad48
ad37
ad38
ad39
ad35

- 다양한 마케팅과 플랫폼 확장을 통해 대중들의 접근성 높인 만큼 앞으로의 행보 시선 집중

[게임플] 님블뉴런이 개발하고 카카오게임즈가 함께 서비스하는 PC 온라인 생존 배틀 아레나 '이터널 리턴'이 지난 22일 다음게임 서비스를 시작하면서 신규 이용자를 대거 유입시킨 분위기다.

이터널 리턴은 최대 18명의 플레이어가 나만의 전략과 컨트롤을 겨루며 최후의 1인 혹은 1팀을 가리는 게임이다.

애니메이션 풍의 캐릭터 디자인과 게임 진행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는 쿼터뷰 방식을 접목해, 누구나 친숙하게 접근할 수 있으면서 자신의 실력을 성장 시켜 나가는 재미를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미 스팀 플랫폼으로 출시된 이 게임은 당시 동시 접속자 수 5만 명 이상 돌파할 정도로 게임성을 인정 받은 바 있다.

하지만 게임 완성도를 높이는 것에 주력한 님블뉴런은 대규모 마케팅을 펼치지 않았고 스팀도 자체도 워낙 게임 매니아층이 즐기는 플랫폼이라 이터널 리턴의 매력을 국내 게이머들이 쉽게 접하지 못했다는 아쉬움이 많았다.

다행히 이터널 리턴의 완성도을 계속 끌어올리겠다는 님블뉴런의 개발 마인드는 카카오게임즈를 감명시켰다.

지속적으로 게임의 재미를 증진시키기 위한 노력으로 카카오게임즈와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하면서 마케팅에 힘을 얻기 시작했다.

대중성을 보다 높이기 위해 SM엔터테인먼트의 신인 그룹 '에스파'와의 콜라보레이션도 눈여겨 볼 필요가 있다.

게임을 심도 있게 즐기지 않는 라이트 게이머들의 경우 홍보물을 접한 후 게임에 유입되는 경우가 많은데, 신곡 'Next Level'로 폭발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에스파'는 아티스트 각각의 아바타와 함께 하는 메타버스 세계관으로도 주목 받는 만큼 큰 도움이 됐다.

관련해서 카카오게임즈는 "현실과 가상의 세계를 오고가는 '에스파'의 독특한 콘셉트와 강렬한 이미지가 이터널 리턴을 즐기는 이용자와 교감을 가질 수 있을 것이다"며 기대감을 표했다.

이러한 마케팅은 다음게임 서비스에 효과를 발휘했다. 스팀 플랫폼에서만 이용했을 때보다 일반 게임과 초심자 티어의 랭크 게임 매칭 시간이 확실하게 줄었으며, 커뮤니티에서도 정보 공유가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님블뉴런과 카카오게임즈는 이용자들의 피드백을 기반으로 지속적인 담금질을 진행할 계획이다. 지난 이용자 간담회에서는 약 7시간이 넘는 시간 동안 이용자들의 궁금증을 해소하고 앞으로의 방향성을 고려하면서 신뢰도도 부쩍 상승한 만큼 시너지 효과를 이뤄낼 전망이다.

이터널 리턴의 궁극적 목표는 글로벌 e스포츠 대표 종목으로 자리매김 하는 것. 다음게임 서비스로 게임에 활력을 불어넣은 만큼 초심을 잃지 않는 개발 마인드로 그 목표가 실현되길 기대해본다.

문원빈 기자 moon@gameple.co.kr

<저작권자 © 게임플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