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0

[MSI] '쇼메이커' 허수 "왕조 타이틀 얻기 위해 꾸준히 노력하겠다"

기사승인 2021.05.06  11:36:45

공유
default_news_ad1
ad45
ad48
ad37
ad38
ad39
ad35

- MSI 하루 앞두고 진행된 미디어 프리뷰에서 포부 밝혀

[게임플] 2020 LCK 서머 시즌 우승을 시작으로 5개 대회 연속 우승에 도전하는 담원 기아의 미드 라이너 '쇼메이커' 허수가 "왕조라는 타이틀을 얻기 위해 계속 담금질하고 있다"라며 MSI에 임하는 각오를 전했다.

라이엇 게임즈는 각 지역 대표팀이 참가하는 글로벌 e스포츠 대회 ‘리그오브레전드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이하 MSI)’의 시작을 앞두고 진행한 e스포츠 미디어 프리뷰 행사에 허수가 선수 대표로 인터뷰를 진행하는 시간을 가졌다.

2020년 월드 챔피언십을 제패한 데 이어 2021년 스프링에서도 우승하면서 꾸준한 성적을 내고 있는데 이번 MSI를 위해 무엇을 준비했느냐는 질문에 허수는 "실수가 나오는 부분을 최소화하는 데 주안점을 뒀고 MSI 내내 그렇게 대회에 임할 것"이라고 답했다.

2021 LCK를 우승한 뒤에 G2와 MSI에서 만나면 좋겠다고 이야기한 바가 있는데, 유럽 대표로 G2가 나오지 못한 점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허수는 "G2가 유럽 최고의 팀이라고 생각하고 있었지만 매드 라이온스가 우승을 차지하면서 나오지 못해 아쉽다"고 밝혔다.

더불어 "작년까지 G2에서 뛰었던 C9의 '퍽즈' 루카 페르코비치가 같은 조에 편성되어 있으니 꼭 이기도록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G2를 꺾고 MSI에 진출한 매드 라이온스에 대해 "유럽은 그동안 G2와 프나틱이 양분해왔는데 매드 라이온스가 우승해서 우리 팀 선수들도 놀랐다"라면서 "매드 라이온스의 미드 라이너 '휴머노이드' 마렉 브라즈다가 에이스라고 생각해 빨리 붙어보고 싶다"라고 기대감을 표했다.

이전에 발생해 현재까지 지속되고 있는 팔 부상에 대해선 "오른팔이 조금 아프기는 했는데, 약을 꾸준히 복용하면서 상태가 많이 나아졌고 대회를 치르는 데 문제가 없다"라고 답하며 팬들을 안심시켰다.

담원 기아가 SKT 왕조를 이을 팀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는 평가에 대해선 "아직 SKT가 세운 업적을 따라가기에는 갈 길이 멀고 왕조라는 평가를 받기에는 이른 것 같다"라면서 "꾸준히 실력을 갈고닦고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또 한 명의 선수 대표로 미디어 프리뷰에 나선 매드 라이온스의 원거리 딜러 '카찌' 마티아스 오르사그는 "그룹 스테이지 이후에 만날 수 있는 선수 중에서는 담원 기아의 '고스트' 장용준, 클라우드 나인의 ‘즈벤’ 예스퍼 스베닝센, 로얄 네버 기브업의 '갈라' 첸웨이 등과 대결하는 날을 기대하고 있다"라고 밝혀 원거리 딜러간 신경전이 두드러졌다.

한편, 아이슬란드에서 개최되는 MSI 그룹 스테이지는 오는 6일 오후 10시(한국 시각) LCK 대표 담원 기아와 LCS 대표 클라우드 나인의 대결을 시작으로 3주 동안의 열전에 돌입하는 만큼, 이번 MSI도 담원 기아가 최종 우승을 차지할 수 있을지 많은 팬들의 이목이 집중됐다.

정준혁 기자 june@gameple.co.kr

<저작권자 © 게임플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