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0

넥슨, V4 일본판 초반 성과 긍정적 'FIFA 모바일로 연타 노린다'

기사승인 2020.09.29  15:23:46

공유
default_news_ad1
ad45
ad48
ad37
ad38
ad39
ad35

- 세계 3대 게임시장에서의 연속 흥행을 노리는 넥슨 'V4와 FIFA 모바일 장기 흥행이 관건'

[게임플] 국내 게임사들이 글로벌 시장 진출에 열을 올리는 가운데, 넥슨은 'V4'와 'FIFA 모바일'을 앞세워 일본 시장에 도전장을 내민다.

넥슨은 스포츠와 MMORPG 장르로 일본 진출 라인업을 구성했다. 국내 시장에서 게임성 검증을 이미 마친 두 게임은 넥슨 일본 법인이 현지 서비스를 맡아 철저한 현지화 작업을 벌인 점이 강점으로 꼽힌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이 발간한 '2019 대한민국 게임백서'에 따르면 지난 2018년 일본 게임 시장 규모는 212억 6500만 달러로 미국과 중국에 이어 세계 3대 시장이다. 

모바일 게임 지출 규모는 2016년 12조 원대(107억 달러)에서 지난해 16조 원대(142억 달러)로 해마다 성장했다. 넥슨 역시 자사 IP의 영향력을 키우고 수출 창구를 다변화하기 위해 일본 시장에 뛰어들고 있다.

과거에는 대다수 일본 게이머들이 모바일과 PC보다는 콘솔 플랫폼 게임을 통한 솔로 플레이를 선호하고 문화적 특성으로 게임에 대한 호불호가 극명한 바람에 동남아시아 지역이나 북미·유럽 등에 비해 흥행을 도모하기가 쉽지 않았다.

하지만 최근 코로나19로 콘솔 플랫폼 패키지 게임의 출시가 지연된 반면, 한국 게임들은 빠른 업데이트를 선보여 전세계 게이머들에게 각광받기 시작했고 일본 게이머들도 한국 게임에 점점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다.

넥슨은 일본 시장의 이러한 변화를 빠르게 파악하고 선점하기 위해 파고들었다. 먼저 간판 모바일 게임 'V4'가 지난 24일 정식 서비스에 돌입했다. 

일본 버전은 MMORPG 이용자의 플레이 경험, 캐릭터 성장 체감 등에 중점을 두고 현지화 작업이 이뤄졌다. PvP 등 경쟁 콘텐츠를 즐기지 않는 일본 이용자 성향과 MMORPG 코어 타깃층이 약한 점을 고려해 난이도 밸런스 조정에도 공을 들였다.

출시 초반 이용자 반응도 긍정적이다. 사전예약 이벤트에 약 50만 명이 넘는 참가자가 몰렸고 사전 다운로드 시작 후 하루 만에 애플 앱스토어 인기 순위 1위에 오르며 관심을 모았다. 

일본 모바일 마켓 매출 순위는 애플 앱스토어 48위, 구글 플레이스토어 36위에 올랐다. 현재 이용자 유입 현황고 게임 내 동향을 미뤄볼 때 이번 주말을 지나면 매출 순위가 크게 상승할 거로 예상된다.

나카니시 케이타 넥슨 일본법인 사업본부 부장은 "어떤 노력을 하더라도 다른 이용자와 'V4'에서 같이 섞여 플레이하는 재미를 느낄 수 있는 게임을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V4'는 모바일 환경의 한계를 뛰어넘는 인터 서버, 자산 가치를 지켜주는 자율 경제 시스템, 하이엔드 그래픽으로 구현한 6개 테마의 오픈 필드 등을 갖춘 MMORPG로 지난해 11월 출시 이후 장기간 국내 앱 마켓 매출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며 신규 IP의 저력을 과시하고 있다.

넥슨은 금일(29일) 제57회 칸 영화제 최연소 남우주연상을 받은 일본 유명 배우 '야기라 유야'를 모델로 제작한 일본 버전 광고를 공개하면서 V4 현지 홍보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야기라 유야의 광고는 '싸울지, 공존할지, 선택은 자유'라는 슬로건으로 MMORPG에서의 선택의 재미를 강조한다. 현지에서 워낙 인기 있는 배우가 홍보하는 만큼 게임에 관심이 없는 사람들도 유입될 거로 보이는데, V4가 해당 광고를 기반으로 더 높은 곳에 도달할 수 있을지 기대가 된다.

V4와 함께 일본으로 출격하는 게임은 모바일 축구 게임 'FIFA 모바일'이다. 일본에서 축구가 전 연령대에 걸친 인기 스포츠인 만큼 국내에 이어 일본 시장에서도 흥행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높다. 

넥슨 일본법인은 지난 8월 28일부터 9월 7일까지 1만 명의 참가자를 대상으로 비공개 테스트를 진행했으며, 10월 15일 현지 앱 마켓을 통해 출시될 예정이다.

박찬 넥슨 일본법인 사업본부장은 "'EA SPORTS™ FIFA' 시리즈는 전 세계 수백만 축구 팬들이 즐기는 상징적인 게임 프랜차이즈로 일본 유저들에게 새로운 타이틀을 출시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넥슨은 수년간 FIFA 타이틀을 성공적으로 운영한 역사를 가졌고 'FIFA 모바일'을 위한 광범위한 라이브 서비스 계획을 통해 일본에서도 이러한 전통과 최고의 운영을 계속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FIFA 모바일'은 36개 리그, 650개 이상의 클럽, 17,000명이 넘는 실제 선수 데이터 등 FIFA 공식 라이선스를 보유한 모바일 게임으로, 자신만의 팀을 구성하여 언제 어디서든 축구 게임을 즐길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또한, 짧은 시간 내 공격만 할 수 있는 공격모드, 감독이 되어 자신의 구단을 운영하는 시뮬레이션 리그 등 실제 축구에서 느낄 수 있는 다양한 묘미를 경험할 수 있다.

이외에도 넥슨은 현재 일본에서 총 7종의 모바일 게임을 인기리에 서비스하고 있다. '메이플스토리M'은 지난 2019년 출시 직후 애플 앱스토어 매출 순위 6위에 올랐으며, 일주일 만에 100만 다운로드를 달성했다. 

'오버히트'는 원화부터 스토리까지 모두 새롭게 만들어 일본 유저에게 친숙한 인상을 전달하는 것은 물론 일본인 유명 성우의 목소리를 넣어 듣는 재미를 강화하는 등 철저한 현지화 작업을 벌인 것이 긍정적 반응을 이끌어 낸 바 있다.

넥슨은 '던전앤파이터'로 중국 판호를 미리 확보한 만큼 국내 대형 게임사 중 유일하게 북미, 일본, 중국 세계 3대 게임시장에서의 동시 흥행을 노리고 있다. 

북미·유럽 지역에선 V4가 안정적으로 시장에 안착했고 중국에서는 출시가 다소 지연된 '던전앤파이터 모바일'이 흥행을 보장하는 만큼 일본에서의 성공이 무엇보다 중요한 상황. 과연 넥슨의 대표 게임들이 일본 시장에서 꾸준한 성과를 거둘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문원빈 기자 moon@gameple.co.kr

<저작권자 © 게임플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