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0

[리뷰] 그랑사가 CBT, 높은 완성도로 정식 출시가 기다려지는 MMORPG

기사승인 2020.09.25  17:28:38

공유
default_news_ad1
ad45
ad48
ad37
ad38
ad39
ad35

- 한 편의 애니메이션과 같은 인게임 영상과 연출 인상적

[게임플] 세븐나이츠를 제작했던 개발진들이 설립한 게임사 엔픽셀이 개발 중인 신작 ‘그랑사가’가 정식 출시에 앞서 핵심 콘텐츠와 시스템 점검을 위해 23일부터 CBT를 실시했다.

그랑사가는 MMORPG가 모바일 게임 시장에서 큰 인기를 누리고 있는 가운데, 캐주얼 3D 그래픽으로 무장해 각자의 개성이 지닌 기사단과 함께 세계를 구하기 위해 모험을 떠나는 이야기를 풀어낸 게임이다.

출시 전부터 주인공들을 소개하는 영상을 공개해 높은 수준의 그래픽 퀄리티를 보여주며 게이머들로부터 많은 관심과 함께 CBT가 진행됐다.

모바일과 PC의 크로스플랫폼을 준비하고 있는 그랑사가였지만, 이번 CBT에선 모바일 버전만 이용해볼 수 있었다. 게임은 시작부터 생동감 있는 연출을 선보이며 튜토리얼을 넘기지 못하도록 시선을 붙잡았다.  

이후 간단한 튜토리얼을 마친 뒤 그랑사가가 다른 게임들과 차별화를 둔 부분을 곧바로 확인해볼 수 있었는데, 바로 별도의 캐릭터 뽑기 없이 지정된 캐릭터들을 사용해 게임을 진행한다는 점이었다.

주인공격인 그랑을 비롯해 세리아드, 큐이, 나마리에 등 각자 개성을 가진 기사단 캐릭터 중 3명을 선택해서 같이 전투를 진행할 수 있었는데, 이는 언제든 상황에 맞춰 자유롭게 캐릭터를 변경해 조합을 구성하는 것이 가능했다.

또한 다른 게임들과 다르게 주인공 캐릭터들의 외형을 변경할 수 없다는 편견을 벗어나 각 캐릭터별로 커스터마이징을 적용할 수 있다는 점도 새로운 느낌을 주면서 자신만의 캐릭터로 만들 수 있다는 점도 좋았다.

[위] 캐릭터 초기설정 [아래] 외형 변경 후 모습

그래서 타 게임에 비해 필요한 캐릭터를 뽑아야 한다는 느낌은 적었지만, 캐릭터가 고정된 만큼 각 캐릭터를 강하게 만들기 위해선 캐릭터가 스킬을 사용할 수 있게 해주는 존재 ‘그랑웨폰’과 ‘아티팩트’ 두 개의 아이템을 얻을 필요가 있었다.

그렇게 그랑웨폰과 아티팩트를 모두 갖춘 뒤 본격적으로 전투를 진행하기 위해 필드로 나가면 MMORPG로 제작된 게임인 만큼 필드에서 다른 이용자들과 몬스터, NPC 등을 만나며 모험을 즐길 수 있다.

전투는 기본적으로 직접 조작해서 적과 전투를 벌이는 수동 전투부터 일반 공격은 자동으로 공격하되 그랑웨폰 스킬은 직접 사용하는 기본 모드, 기본 공격부터 스킬까지 자동으로 사용해 전투하는 완전 자동 모드까지 취향껏 선택해 진행할 수 있다.

무엇보다 전투에서 중요한 것은 바로 캐릭터와 적과의 속성이었다. 약점 속성을 공격하는 경우엔 피해량이 25% 증가하고, 반대 속성을 공격하면 오히려 피해량이 25%나 떨어지다 보니 이후 모든 전투에서 속성에 따라 덱을 구성해 적을 공략하는 것이 중요했다.

또한, 전투를 지속하다 보면 LP가 조금씩 쌓이는데, 가득 찼을 경우 자신이 가진 그랑웨폰 중 하나의 필살기를 사용해 전투의 흐름을 바꿀 수 있어 전략적인 요소 중 하나였다.

스토리를 어느 정도 진행하다 보면 재화 및 경험치 등을 수급할 수 있는 서브퀘스트 및 왕국 퀘스트부터 캐릭터가 레벨업 할 때마다 얻는 CP를 사용해 다양한 능력을 획득하는 잠재능력 등 여러 콘텐츠가 개방됐다.

특히 잠재능력은 일정 수준까지 올리면 캐릭터를 강하게 만드는 것은 물론 특수 능력이나 그랑웨폰 및 SSR 등급 그랑웨폰이나 아티팩트 등을 획득할 수 있어 꾸준한 레벨업을 통해 잠재 능력을 개방해 나가는 것도 성장의 재미를 부여하는 요소였다.

이외에도 보스 몬스터를 처치한 시간에 따라 랭크가 부여되고 그에 따른 보상을 획득하는 ‘토벌전’, 다른 이용자들과 함께 협력해서 보스를 공략하는 ‘섬멸전’, 다른 이용자와 대결을 펼치는 ‘결투장’ 등도 즐길 수 있어 게임의 재미를 높였다.

다만 결투장은 이용자가 직접 조종해서 결투하는 것이 아니라 캐릭터들이 자동 전투로 진행된다는 점에서 컨트롤로 성장 차이를 조금씩 극복해 나가는 재미가 반감돼 아쉬웠다.

또한, MMORPG이지만 필드를 통해 다른 이용자들과 함께 할 수 있는 요소들이 적어 필드의 중요성이 떨어지는 부분도 다소 개선이 필요해보였다. 

이후 그랑사가 실시간 PVP 콘텐츠와 필드에서 할 수 있는 활동들을 증가시켜 MMORPG의 재미를 높인다면 지금보다 더욱 재미있는 게임으로 발전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처럼 CBT임에도 불구하고 다양한 요소를 선보이며 많은 콘텐츠를 할 수 있었던 그랑사가 CBT는 4일밖에 진행하지 않는 점이 아쉬울 정도로 충분한 완성도를 보여줘 간만에 정식 출시가 기다려지는 게임이었다.

정준혁 기자 june@gameple.co.kr

<저작권자 © 게임플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