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0

웹젠, 상반기 매출 945억 원 'R2M 모멘텀 확대 전망'

기사승인 2020.08.07  16:45:40

공유
default_news_ad1
ad45
ad48
ad37
ad38
ad39
ad35

- '뮤 아크엔젤' 흥행이 매출 성장에 크게 기여... 하반기 출시될 'R2M'에도 기대감 높아

[게임플] 웹젠은 올해 상반기 영업수익이 945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11.43% 증가했다고 7일 밝혔다. 영업이익은 259억원, 당기순이익은 216억원으로 각각 40.46%, 23.12% 오른 기록이다.

2분기를 개별 집계한 분기 대비로 살펴보면 실적상승 폭이 더 커진다. 2분기 영업수익 602억, 영업이익 164억, 당기순이익은 148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8.78%, 76.22%, 95.18% 늘었다.

2020년 1분기 분기와 비교하면 영업수익, 영업이익, 당기순이익이 각각 75.22%, 71.86%, 115.86% 성장했다. 

웹젠의 상반기 실적 상승 원동력은 지난 5월 출시한 모바일 게임 '뮤 아크엔젤'의 흥행을 반영한 '뮤' IP사업 확대가 견인했다.

'뮤 온라인'의 감성을 한껏 계승한 '뮤 아크엔젤'은 출시 직후 구글플레이 스토어 매출순위 3위에 오른 후 8월 7일인 지금까지 6위를 유지하면서 웹젠의 상반기 매출 성장을 주도했다.

웹젠의 또 다른 장기 흥행 게임인 PC 온라인 게임 '메틴2'도 해외 시장을 중심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매출이 2배 이상(156%) 오르면서 실적 상승을 뒷받침한 거로 분석된다.

웹젠은 올해 3분기 중 신작 모바일게임 'R2M'을 출시해 하반기 추가 실적 성장의 기회를 찾는다. 자사의 PC 온라인 게임 'R2'의 게임 IP를 사용한 'R2M'을 흥행시켜 대표 게임 '뮤'에 이은 확고한 흥행 IP를 보유한다는 계획이다.

R2M은 캐시카우 확보는 물론, 회사의 장기성장 모멘텀을 확대하는 전환점이 될 전망이라 올해 웹젠에게 중요한 프로젝트 중 하나다.

이에 웹젠은 원작 R2의 주요 콘텐츠와 재미를 모바일에 제대로 구현하기 위해 다년간 'R2'의 게임서비스를 맡아 온 핵심 개발자들을 참여시켜 프로젝트를 이끌고 있다.

지난 7월 임직원을 대상으로 진행한 사내 테스트에서 호평을 얻어 내부의 기대감도 높다. 'R2M'을 직접 개발하고 서비스하는 웹젠은 지난달 29일 게임 서비스 사전예약 회원모집을 시작해 3일 만에 100만명이 넘는 참가회원을 모집하면서 유망한 흥행 가능성을 자랑했다.

이외에도 웹젠은 자회사 '웹젠워스미스'의 전략 게임을 비롯한 신작 게임을 3개 이상 직접 개발하는 중이며, 게임IP 사업 다변화에 주력하면서 개발투자를 계속하고 있다.

관련해서 김태영 웹젠 대표이사는 "상반기는 코로나19 확산에 주시하며 위기관리에 대응하고, 게임개발과 신작출시 준비가 위축되지 않도록 전사역량을 기울였다"며 "당분간 적극적으로 외부위협에 대응하며 안정적으로 사업을 이끌겠다"고 밝혔다.

문원빈 기자 moon@gameple.co.kr

<저작권자 © 게임플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