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0

모바일부터 콘솔까지 플랫폼 확대하는 블레스

기사승인 2020.02.14  16:33:58

공유
default_news_ad1
ad45
ad37
ad38
ad39
ad35

- 올해 출시 예정인 블레스 모바일, 블레스 이터널, 블레스 언리쉬드 3종의 블레스IP 게임

[게임플] 최근 네오위즈에서 개발한 MMORPG ‘블레스’가 IP 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모바일게임으로는 조이시티의 ‘블레스 모바일’, 롱투코리아의 ‘블레스 이터널’ 2종과 콘솔 플랫폼으로 해외 시장을 겨냥한 네오위즈의 ‘블레스 언리쉬드’가 2020년 출시를 앞두고 있다.

이렇게 하나의 IP를 다수가 사용해 출시 하는 것은 흔히 볼 수 있는 일이 아니다. 특히 ‘블레스 모바일’과 ‘블레스 이터널’은 둘 다 같은 IP, 플랫폼을 사용해 서로 경쟁 구도가 형성될 전망이 보이는 상황이다.

이들은 왜 많고 많은 IP중에서 블레스IP를 선택했을까? 이에 대한 답은 블레스는 세계관부터 클래스, 종족, 진영 등 게임에 등장하는 모든 요소가 탄탄한 기본 설정을 이루고 있어 따로 배경이나 설정을 생각할 필요 없을 정도로 완성도 있기 때문이다.

자체IP를 구상해 게임을 만드는 행위는 뼈대부터 살을 입히기 까지 개발사 스스로 전부 한다. 하지만 IP를 구매해 만드는 경우, 이미 완성된 뼈에 살을 붙이는 작업만 하기 때문에 개발 시간을 대폭 감소시킬 수 있다.

‘블레스 언리쉬드’는 위의 두 게임과는 다른 이유로 IP가 사용됐다. 네오위즈가 최근 스팀, 모바일 등 다양한 플랫폼의 진출을 시도하는 가운데, 블레스 언리쉬드는 자체 IP강화와 해외 콘솔 시장 진출을 목표로 두고 있다.

작년 GDC 현장에서의 시연 버전을 미뤄보면 블레스 언리쉬드는 타겟팅 방식을 사용했던 전작과 달리 논타겟팅 방식을 채택해 몬스터 헌터, 마비노기 영웅전, 다크 소울과 같은 느낌을 받았다. 더불어 언리얼 엔진3에서 4로 향상된 그래픽을 통해 보다 사실적인 게임을 즐길 수 있었다.

3월 12일 반다이남코아메리카가 유통 및 서비스를 담당하며 아시아 지역을 제외한 전 세계에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는 ‘블레스 언리쉬드’는 국내 개발사의 콘솔 시장 가능성을 제대로 보여줄 것인지 출시 이후 행보가 기대되는 작품이다.

정준혁 기자 june@gameple.co.kr

<저작권자 © 게임플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