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0

크로스파이어 영화화 한다 '파트너는 소니 픽쳐스'

기사승인 2020.02.13  13:04:49

공유
default_news_ad1
ad45
ad37
ad38
ad39
ad35

- 2015년부터 준비한 크로스파이어 영화, 소니와 파트너십으로 제작에 힘을 더한다

[이미지 제공 - 스마일게이트]

[게임플] 스마일게이트는 자사의 FPS 게임 ‘크로스파이어’의 영화화 프로젝트를 텐센트 픽처스와 함께 공동 제작 및 투자를 실시하고, 미국의 배급사 중 하나인 소니 픽처스 엔터테인먼트(이하 소니 픽처스)와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지난 2015년 할리우드 진출을 선언하고 ‘분노의 질주’ 시리즈를 제작한 닐 모리츠가 창립한 오리지널 필름과 영화 제작 계약을 성사시킨 스마일게이트는 마이클 베이 감독의 영황 ‘13시간’의 시나리오를 집필했던 척 호건과 함께 영화의 1차 시나리오를 2017년에 완성시켰다.

이와 더불어 이번 소니 픽처스와의 파트너십 체결로 크로스파이어 영화 제작에 박차가 가해져 추후 영화에 관한 자세한 정보가 공개 될 것으로 추측된다. 

스마일게이트 IP사업 총괄 백민정 상무는 "소니 픽처스라는 훌륭한 파트너와 함께 '크로스파이어' IP의 힘을 할리우드 영화를 통해 전 세계에 입증할 수 있게 되어 대단히 기쁘다"라며 "사랑받는 IP를 만들고 확장하는 것은 스마일게이트의 확고한 사업 방향이었고, 오랫동안 신중하게 논의하고 준비해 온 만큼 '크로스파이어'가 훌륭한 영화를 통해 게임 산업의 사업 다각화에 좋은 선례를 만드는 선두주자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덧붙여 "더 나아가 스마일게이트가 글로벌 시장에서 IP 명문 기업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는 좋은 모멘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정준혁 기자 june@gameple.co.kr

<저작권자 © 게임플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