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0

젠지, ‘라스칼-클리드-비디디’ 영입… “롤드컵 영광 되찾을 것”

기사승인 2019.11.21  10:50:06

공유
default_news_ad1
ad45
ad37
ad38
ad39
ad35

- 라스칼 2년, 클리드와 비디디 각각 3년 계약

[게임플] 젠지 e스포츠(이하 젠지)가 리그 오브 레전드(LoL) 팀에 ‘라스칼’ 김광희, ‘클리드’ 김태민, ‘비디디’ 곽보성 선수를 영입했다고 오늘(21일) 발표했다.

지난 9월 젠지는 팀의 간판 선수인 ‘룰러’ 박재혁 선수와 3년 장기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번 영입의 계약 기간은 라스칼 2년, 클리드와 비디디 3년으로, 다년 계약을 통해 장기간 경쟁력 있는 팀을 구성하게 됐다.    

'라스칼' 김광희 선수는 2017년 5월부터 올해 11월까지 킹존 드래곤X(현 드래곤X) 소속으로 활동했다. 2017년 롱주 게이밍 소속으로 LCK 서머 스플릿 우승을 거뒀다.

‘클리드’ 김태민 선수는 2016년부터 LPL의 JD 게이밍에서 에이스로 활약하며 리그 우승 등의 성과를 거뒀으며, 2018년 SKT T1으로 이적하며 LCK에서도 존재감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2019년 LCK 스프링 및 서머 스플릿 우승에 기여하고 같은 해 LCK 서머 스플릿 MVP에 선발되는 등 공격적이고 뛰어난 플레이로 실력을 입증했다.

‘비디디’ 곽보성 선수는 2015년 CJ 엔투스 연습생으로 발탁되어 2016년 LCK 스프링 스플릿에 공식 데뷔했다. 이후 킹존 드래곤X에서 2017년 LCK 서머 스플릿 및 2018 LCK 스프링 스플릿  우승 및 2018년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 준우승을 이끌고 2018년 11월 KT 롤스터에 입단했다. 2년 연속 LCK MVP로 발탁되기도 했다.

아놀드 허(Arnold Hur) 젠지 한국지사장은 “우선 최고의 실력을 보유한 선수들을 동시 영입하기 위해 밤낮으로 노력한 모든 젠지 임직원에게 감사의 말을 전하고 싶다"며,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의 영광을 다시 찾는게 목표인데 젠지 팬에게 이를 향한 우리의 강력한 의지를 보여주고 싶었다"고 밝혔다.

젠지 이지훈 단장은 “좋은 팀을 만들겠다는 팬 여러분과의 약속을 지킬 수 있어서 기쁘다”며, “팀에 대한 팬 여러분의 변치 않는 응원에 부응하고 2020 시즌에는 더욱 향상된 경기력을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최우범 감독은 “지금까지 젠지 롤팀을 응원해준 팬들의 변함 없는 지지에 감사드린다”고 전하며, “달라진 2020 시즌을 보여드리기 위해 큰 변화를 결심한 만큼, LCK 우승과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 진출이라는 목표를 향해 계속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젠지는 새로 영입한 3명의 선수 및 기존 '룰러' 박재혁, '라이프' 김정민 선수와 함께 할 내년 시즌 젠지 팀을 구성할 선수들을 추가 영입할 계획이다.

정진성 기자 js4210@gameple.co.kr

<저작권자 © 게임플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