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SKT, ‘5GX 프로야구’ 서비스 개시… 더 실감나게 즐긴다

기사승인 2019.03.20  10:31:47

공유
default_news_ad1
ad37
ad38
ad35

- 프로야구 서비스를 시작으로 5G기반 다양한 미디어, VR서비스 선보일 것

[게임플] SK텔레콤이 오는 23일 프로야구 개막에 맞춰 ‘5GX 프로야구’ 서비스를 선보인다.

SK텔레콤은 5G 시대에 본격화될 대용량 미디어, VR 기술 등을 프로야구 콘텐츠에 접목해, 고객들이 어디에서나 생생하게 경기를 즐길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5GX 프로야구’ 서비스는 ‘옥수수(Oksusu)’ 내 별도 프로야구 메뉴를 통해 제공된다.

 

# 5G 기술로 야구 중계를 더 실감나게

우선, ‘5GX 와이드 뷰’는 경기장 전체를 초고화질로 한눈에 볼 수 있는 기능으로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 우선 적용된다.

4K 카메라 3대를 합해 촬영한 12K 영상을 송출하여 6K 급 영상으로 화질 저하 없이 볼 수 있으며, 내야와 외야를 아우르는 필드 영역뿐 아니라 파울라인 밖 1, 3루 응원석까지 180도 시야에 들어오는 전경을 좌우 파노라마 방식으로 즐길 수 있다.

원하는 부분을 고화질 그대로 확대하는 ‘핀치 줌’, 홈과 1루, 3루 방향에서 영상을 볼 수 있는 ‘멀티 앵글’ 기능도 제공한다. 이를 통해 경기장 어디든 원하는 대로 당겨서 마운드 위 투구 동작, 좌우 타석 타격 영상 등을 놓치지 않고 자세히 볼 수 있게 된다.

예를 들어 ‘5GX 와이드 뷰’를 활용하면 타석에 타자가 있을 때 방송 중계에 잡히지 않는 외야수의 움직임을 별도로 당겨보거나, 타자가 공을 치는 순간 관중들의 표정까지도 살펴볼 수 있다.

‘5GX 와이드 뷰’는 ‘옥수수’ 내 중계 시청 중 화면 우측 버튼을 누르면 언제든 볼 수 있다.

SK텔레콤은 4월 중 5G 스마트폰 상용화에 맞춰 ‘5GX 와이드 뷰’ 영상 화질을 6K에서 12K 급으로 업그레이드하고, 원하는 장면을 바로 다시 볼 수 있는 리플레이 기능도 도입할 계획이다. 이를 활용하면, 중계 중 특정 부분을 자세히 돌려보는 게 가능해져 아웃/세이프, 페어/파울 여부 등을 방송사 리플레이 화면보다 먼저 더 정확하게 볼 수 있다.

5G를 통해 모바일 영상 스트리밍이 진화하면 화질이 업그레이드될 뿐만 아니라 기존에 용량 한계로 이용이 어려웠던 다양한 화면과 정보를 볼 수 있게 되어, 야구를 비롯한 각종 스포츠를 훨씬 다채롭게 즐길 수 있게 된다고 SK텔레콤 측은 밝혔다.

SK텔레콤은 모바일 전송 기술인 TLS(T Live Streaming) 기술을 활용해 한발 빠른 중계방송도 제공한다. 타사 중계 서비스 대비 3~15초 더 빠른 수준으로 지연을 단축하면서도, 화질을 풀 HD 급으로 업그레이드했다고 SK텔레콤 측은 밝혔다.

또, SK텔레콤은 실시간 중계 중에 마음대로 이전 장면으로 돌려 볼 수 있는 ‘타임머신’ 기능을 비롯, 10개 구단 전 경기를 동시에 시청할 수 있는 ‘멀티 뷰’ 기능도 제공한다. 아울러 ‘응원팀 알림’, ‘뉴스’ 기능도 제공해 야구팬이 원하는 정보를 쉽게 얻을 수 있도록 했다.

 

# VR 기술 총동원해 색다른 시청 경험 제공

SK텔레콤은 23일부터 ‘VR 야구 생중계’를 선보인다.

시청자들은 ‘VR 야구 생중계’를 통해 홈, 1루, 3루 등 다양한 장소에 설치한 특수 카메라가 전송하는 실시간 경기 영상을 180도로 체험할 수 있다. ‘VR 야구 생중계’는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 우선 적용되었으며, 옥수수 내 별도 VR 채널과 오큘러스 스토어 ‘SKT 5GX VR’을 통해 시청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상반기 중 VR 화면 내 멀티뷰를 비롯, 실시간 기록 화면 제공 등 다양한 기능을 업그레이드할 예정이다.

또, ‘옥수수 소셜 VR’을 활용해 다른 이용자들과 야구 생중계를 함께 볼 수 있는 색다른 경험도 제공한다.

‘소셜 VR’은 하나의 가상 공간에 최대 8명의 참여자를 초대해 함께 100인치 이상의 대형 화면으로 영상을 볼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어, 함께 볼수록 재미가 배가되는 스포츠 시청에 적합한 서비스다. 가상 공간에서 아바타를 이용해 음성 대화를 주고받거나 제스처를 취할 수 있어, 야구팬들이 함께 응원을 하면서 경기를 볼 수 있다.

SK텔레콤은 프로야구 서비스를 시작으로 5G 기반 ‘소셜 VR’ 서비스를 대폭 업그레이드할 방침이다.

SK텔레콤은 고화질 VR 영상에 대한 실시간 스트리밍을 비롯, 전용 플레이어를 통한 360도 4K 영상 시청, 입체감을 느낄 수 있는 3D VR 영상 시청을 통한 몰입감 극대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또, 스포츠뿐 아니라 각종 엔터테인먼트 분야에서 VR 콘텐츠를 늘려갈 계획이다.

한편, SK텔레콤은 오는 23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리는 프로야구 개막전에 맞춰 깜짝 이벤트도 준비하고 있다. 개막전 시구에 앞서 혁신 기술을 활용, 5G 시대에 본격 개화할 AR 서비스의 청사진을 대중에 선보일 계획이다.

SK텔레콤 양맹석 5GX MNO사업그룹장은 “’5GX 프로야구’ 서비스를 필두로 5G를 활용해 각종 스포츠 경기를 훨씬 다채롭게 즐길 수 있게 될 것”이라며, “이외에도 5G 스마트폰 상용화에 맞춰 5G 기반의 다양한 미디어 ∙ VR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이지영 기자 jiji@gameple.co.kr

<저작권자 © 게임플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